'윤빛가람 멀티골' 울산, 최강희호 상하이에 3-1 완승(종합)

뉴스포럼

'윤빛가람 멀티골' 울산, 최강희호 상하이에 3-1 완승(종합)

메이저 0 5 11.22 00:03
                           


'윤빛가람 멀티골' 울산, 최강희호 상하이에 3-1 완승(종합)

'박주영 PK 만회골' 서울은 베이징에 1-2 패배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올해 두 차례나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았던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명예 회복의 시동을 걸었다.

울산은 21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경기장에서 상하이 선화(중국)와 치른 2020 ACL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윤빛가람이 전반에만 두 골을 터트리고 김기희가 후반 헤딩골을 보태 3-1로 완승했다.

이로써 지난 2월 FC도쿄(일본)와 대결해 1-1로 비겼던 울산은 대회 첫 승리를 챙겼다.

이번 시즌 ACL 동아시아지역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지난 3월 중단됐다가 중립지역인 카타르에서 잔여 일정을 소화하기로 하고 지난 18일 재개했다.

울산은 2012년 이후 8년 만의 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울산은 현재 정상 전력이 아니다. 오스트리아에서 평가전을 치른 국가대표팀에 합류했다가 골키퍼 조현우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오스트리아에 남아 있고, 음성 판정을 받은 김태환·정승현·원두재는 팀에 복귀했으나 자가격리를 이어가느라 이날 경기에 뛸 수 없었다.

그렇지만 올해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모두 전북 현대에 우승컵을 내주고 준우승에 그친 울산은 전북 사령탑이었던 최강희 감독이 지휘하는 상하이에 화풀이라도 하듯 일방적으로 몰아붙였다.







울산은 전반 19분 균형을 무너뜨렸다.

김인성의 패스를 받은 윤빛가람이 페널티지역 안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을 했고 골키퍼에게 막혀 흘러나온 공을 상대 수비수가 걷어냈다. 하지만 공이 다시 윤빛가람 앞으로 왔고, 윤빛가람이 이번에는 오른발로 확실하게 마무리했다.

울산은 후반 41분 윤빛가람의 득점포가 다시 터지면서 한 발짝 더 달아났다.

주니오, 이상헌, 윤빛가람으로 이어지는 간결한 패스로 상대 수비를 흔들어 놓은 뒤 윤빛가람이 페널티아크에서 오른발로 감아 차 골망을 흔들었다.

울산은 후반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18분에는 프리킥 기회에서 공격에 가담한 중앙수비수 김기희가 김인성의 크로스에 감각적인 백헤딩을 해 쐐기골로 만들어냈다.

골키퍼 리솨이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아내던 상하이는 후반 44분 주젠룽의 헤딩골로 겨우 영패를 면했다.

2012년 울산의 ACL 우승 멤버였던 상하이의 공격수 김신욱은 복숭아뼈 부상에서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출전선수 명단에는 들지 않았다.







이원준 스카우트에게 감독대행을 맡겨 이번 대회에 나선 FC서울은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E조 2차전에서 베이징 궈안(중국)에 1-2로 졌다.

지난 2월 멜버른 빅토리(호주)와의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던 서울은 1승 1패가 됐다. 베이징과 역대 전적에서는 2승 2무 뒤 첫 패배를 당했다. 베이징은 2연승을 거뒀다.

국가대표팀의 오스트리아 원정에 참여했던 주세종과 윤종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기성용 등 주축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불참한 서울은 전반 8분 만에 수비 실책으로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 진영에서 베이징의 압박에 패스를 차단당했고, 장위닝이 연결한 공을 페르난도가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오른발로 슈팅한 게 고광민의 다리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이후 서울은 베이징에 주도권을 빼앗겼다.



서울은 후반 들어 만회를 위해 공격 라인을 끌어올리다 후방이 헐거워지면서 오히려 후반 15분 알란에게 추가 골을 얻어맞았다.

서울은 후반 21분 베이징에서 뛰는 한국 국가대표 중앙수비수 김민재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박주영이 침착하게 차넣어 한 골을 만회했다.

하지만 더는 베이징 골문을 열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14472 여자농구 안덕수·유영주 감독 열흘 만에 다시 무관중 아쉽다 여자농구 안덕수·유영주 감독 "열흘 만에 다시 무관중 아쉽다" 농구 19:25 0
14471 '친정' 두산 대신 SK로 복귀한 윤시열 "우승과 득점왕 도전" 기타 18:25 0
14470 돌아온 심석희, 올 시즌 첫 국내대회 1,000m서 값진 은메달(종합) 돌아온 심석희, 올 시즌 첫 국내대회 1,000m서 값진 은메달(종합) 기타 18:25 0
14469 장애인체육회, 인권 감수성 향상 캠프 개최 기타 18:03 0
14468 프로야구 LG-NC, 내야수 윤형준↔이상호 맞트레이드 야구 17:47 1
14467 김성용, 문경장사 씨름대회서 3년 10개월 만에 태백장사 탈환 김성용, 문경장사 씨름대회서 3년 10개월 만에 태백장사 탈환 기타 17:25 0
14466 '트리플 악셀 실패' 유영, 그랑프리 6차 대회 쇼트 '최하위' 기타 17:25 0
14465 '임재서 7골' SK, 상무 꺾고 핸드볼 코리아리그 개막전 승리 기타 17:25 0
14464 '가정폭력' 아로사레나, 합의 후 석방…MLB 징계받나 야구 17:04 0
14463 NFL 구영회, 올스타 팬투표 중간집계 키커 전체 1위 NFL 구영회, 올스타 팬투표 중간집계 키커 전체 1위 기타 16:47 0
14462 배구연맹, 한국전력 연봉 공개 관련 다음 주 상벌위 개최 배구연맹, 한국전력 연봉 공개 관련 다음 주 상벌위 개최 배구 16:25 0
14461 세계태권도연맹, 애니메이션 세계태권도연맹, 애니메이션 '파자마 삼총사'와 협업 기타 16:25 0
14460 빙속 김민석, 회장배 1,500m 우승…이승훈은 7위 빙속 김민석, 회장배 1,500m 우승…이승훈은 7위 기타 16:25 0
14459 '오랜만의 질주' 빙속 김보름 "감 찾는 데 집중…기록은 아쉬워" 기타 16:03 0
14458 '성남 잔류포' 홍시후, 10월 '가장 역동적인 골' 주인공 축구 16:03 0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