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첫 승점' 수원 박건하 "이길 수 있었던 경기…득점 아쉬워"

뉴스포럼

'ACL 첫 승점' 수원 박건하 "이길 수 있었던 경기…득점 아쉬워"

메이저 0 4 11.22 22:47
                           


'ACL 첫 승점' 수원 박건하 "이길 수 있었던 경기…득점 아쉬워"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을 이끌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첫 승점을 따낸 박건하 감독은 광저우 헝다(중국)를 꺾을 수 있었다며 무득점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감독은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와의 2020 ACL 조별리그 G조 2차전을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득점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앞서 1패를 떠안은 수원은 이날 중국 슈퍼리그의 강호 광저우를 상대로 경기를 주도하고도 끝내 한 골을 터뜨리지 못해 0-0으로 비겼다. 조별리그 1무 1패로 G조 3개 팀 중 최하위다.

수원은 공격의 중심인 타가트 등 외국인 선수들이 빠졌고, 주장 염기훈도 지도자 강습회 참석으로 합류하지 못하는 등 여러 변수로 전력 차질이 불가피했다.

박 감독은 "타가트를 비롯해 공격수들이 부상 중이다. 이들이 있었다면 보다 좋은 내용과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며 "오늘은 미드필더인 김민우를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어린 정상빈에게 기회를 줬다. 좋은 장면들이 많았는데 득점이 없다는 게 아쉽다"고 평가했다.

그래도 그는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만으로 뛰었던 게 오히려 조직적인 부분에서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골을 넣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14370 손흥민 손흥민 '번리전 70m 원더골', 푸슈카시상 후보 선정 축구 11.25 0
14369 '말리 특급' 케이타 "경기 지켜보는 가족 위해 항상 최선 다해" 배구 11.25 0
14368 소프트뱅크, 일본프로야구 4년 연속 우승…한·미·일 야구 종료 소프트뱅크, 일본프로야구 4년 연속 우승…한·미·일 야구 종료 야구 11.25 0
14367 '6위→3위→PO' 경남FC의 승승장구…설기현 "실점을 막아야!" 축구 11.25 0
14366 '케이타 트리플크라운' KB손보, 삼성화재 꺾고 1위 탈환 배구 11.25 0
14365 전북, 시드니 1-0 잡고 ACL 16강 전북, 시드니 1-0 잡고 ACL 16강 '희망가'…3년차 나성은 결승골 축구 11.25 0
14364 박지현 23점·최은실 18점…우리은행, 신한은행 잡고 공동 2위 박지현 23점·최은실 18점…우리은행, 신한은행 잡고 공동 2위 농구 11.25 0
14363 '고경민 꽝!' 경남, 대전 제치고 PO 진출…수원FC와 '승격 전쟁' 축구 11.25 0
14362 김하성, 메이저리그 도전 공식화…MLB 포스팅 요청(종합) 야구 11.25 1
14361 리베로 구자혁 반긴 고희진 감독 "하늘에서 내려준 것 같다" 배구 11.25 1
14360 프로배구 우리카드 어쩌나…나경복 발목 인대 파열, 3∼4주 이탈 배구 11.25 1
14359 전북체육회-해외 한인체육회 '업무협약'…"협력 강화 기대" 기타 11.25 1
14358 벤투호 조현우, 국내 기준으론 계속 '확진자'…전세기 내일 귀국(종합) 축구 11.25 1
14357 '탁구협회장 연임' 유승민 "코로나를 한국탁구 홀로서기 기회로" 기타 11.25 1
14356 대한민국 체육 100년 사진전, 26일 국회서 개최 기타 11.25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