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WP "한국 남자선수는 메달 딸 동기가 2개"…병역특례 주목

뉴스포럼

[올림픽] WP "한국 남자선수는 메달 딸 동기가 2개"…병역특례 주목

메이저 0 28 07.29 11:17

"경력중단 부를 군복무 피할 수 있어"

선수들 사례 들며 변천사도 자세히 소개

[올림픽] 포즈 취하는 골프 김시우·임성재
[올림픽] 포즈 취하는 골프 김시우·임성재

(사이타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남자골프에 출전하는 김시우와 임성재(왼쪽)가 28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7천447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골프 남자부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8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올해 도쿄 하계 올림픽에서도 한국 메달리스트들에게 돌아가는 체육요원 병역특례제도에 관심이 쏠렸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 남자 선수들에게는 메달을 따야 할 동기가 두 가지라며 29일 한국 병역법규를 소개했다.

WP는 "메달을 따면 좋기도 하고 경력중단을 불러올 군 복무를 피할 수도 있다"며 이번 대회 골프에 출전하는 임성재와 김시우의 사례를 들었다.

신문은 23세인 임성재는 2024년 파리올림픽 때 또 한 번 특례를 노려볼 수 있지만 26세인 김시우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설명했다.

WP는 병역특례가 적용돼도 몇 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일정 기간 예술체육요원으로 운동해야 하며 나중에 예비군에도 편성된다고 설명했다.

2002년 월드컵 때 4강에 오른 축구대표팀과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3위에 오른 야구대표팀이 병역특례를 받은 점도 소개했다.

두 경우 모두 원대 대상이 아니었으나 시행령을 고쳐 적용을 확대한 경우였다.

WP는 "수혜자가 너무 많다는 반발이 일면서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아시안게임 금메달 수상자로 대상이 축소됐다"고 경과도 전했다.

신문은 지난해 병역법 개정으로 방탄소년단(BTS)이 만 30세까지 병역을 미룰 가능성이 생기면서 병역특례 제도가 다시 부각됐다고 덧붙였다.

개정된 병역법과 병역법 시행령에 따르면 문화·훈포장을 받은 대중문화예술인이 문체부 장관 추천을 받으면 만 30세까지 병역을 연기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3616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야구 09.24 6
23615 7연승 두산 4위 굳히고 상위권 맹추격…쫓기는 LG는 두산에 대승(종합) 야구 09.24 5
23614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09.24 7
23613 [프로야구 인천 DH 2차전 전적] 롯데 6-6 SSG 야구 09.24 7
23612 퇴출선수서 10승투수로 거듭난 킹험 "믿어준 스카우트 고마워" 야구 09.24 6
23611 [프로야구 고척전적] 키움 3-2 NC 야구 09.24 3
23610 두산, KIA 꺾고 7연승 고공비행…유희관 통산 101승째 야구 09.24 5
23609 [프로야구 광주전적] 두산 8-2 KIA 야구 09.24 5
23608 최하위 한화, 킹험 역투 앞세워 선두 kt 완파 야구 09.24 5
23607 [프로야구 수원전적] 한화 4-1 kt 야구 09.24 4
23606 유강남 역전 3점포 포함 5타점 폭발…LG, 삼성에 완승 야구 09.24 6
23605 [프로야구 잠실전적] LG 11-3 삼성 야구 09.24 4
23604 김종덕, KPGA 챔피언스투어 시즌 2승…"상금왕 도전" 골프 09.24 7
23603 이태양 7이닝 3실점 역투…SSG, 롯데 제압하고 3연승 야구 09.24 6
23602 [프로야구 인천 DH 1차전 전적] SSG 9-4 롯데 야구 09.24 6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