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이달의 영플레이어상' 신설…8월 수상자는 광주 엄지성

뉴스포럼

K리그1 '이달의 영플레이어상' 신설…8월 수상자는 광주 엄지성

메이저 0 11 09.15 09:43
엄지성, 8월의 영플레이어상 수상
엄지성, 8월의 영플레이어상 수상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광주FC의 '신성' 엄지성(19)이 프로축구 K리그1 초대 '이달의 영플레이어'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엄지성이 8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뽑혔다고 15일 밝혔다.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은 프로연맹이 신인 선수들의 활약을 조명하기 위해 K리그의 새로운 파트너인 경남제약과 지난달 신설한 상이다.

K리그1에서 뛰는 선수 중 한국 국적의 만 23세 이하(1998년 이후 출생), K리그 공식 경기에 처음 출장한 연도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2019년 이후 데뷔)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다.

이 조건을 충족하고 해당 월 소속팀의 총 경기 시간 중 절반 이상을 소화한 선수들이 후보에 들며, 프로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기술연구그룹(TSG) 위원들의 논의와 투표를 거쳐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선수를 수상자로 선정한다.

8월의 영플레이어상을 두고는 엄지성과 강현묵, 김태환, 정상빈, 박대원(이상 수원), 김진성, 정한민(이상 서울), 이진용(대구) 등 8명의 선수가 경합했는데, TSG 위원들의 투표 결과 엄지성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광주 18세 이하(U-18) 팀 금호고 출신인 엄지성은 고등학교 졸업 후 올 시즌 프로로 직행했다.

정규리그에서 27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을 기록 중이며, 지난달에는 광주의 6경기에 모두 나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8월 20일 열린 대구FC와 26라운드에서는 시즌 3호 골을 터트려 라운드 베스트11에 오르기도 했다.

초대 '이달의 영플레이어'가 된 엄지성은 트로피와 상금을 받는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3616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야구 09.24 6
23615 7연승 두산 4위 굳히고 상위권 맹추격…쫓기는 LG는 두산에 대승(종합) 야구 09.24 5
23614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09.24 7
23613 [프로야구 인천 DH 2차전 전적] 롯데 6-6 SSG 야구 09.24 7
23612 퇴출선수서 10승투수로 거듭난 킹험 "믿어준 스카우트 고마워" 야구 09.24 6
23611 [프로야구 고척전적] 키움 3-2 NC 야구 09.24 3
23610 두산, KIA 꺾고 7연승 고공비행…유희관 통산 101승째 야구 09.24 5
23609 [프로야구 광주전적] 두산 8-2 KIA 야구 09.24 5
23608 최하위 한화, 킹험 역투 앞세워 선두 kt 완파 야구 09.24 5
23607 [프로야구 수원전적] 한화 4-1 kt 야구 09.24 4
23606 유강남 역전 3점포 포함 5타점 폭발…LG, 삼성에 완승 야구 09.24 6
23605 [프로야구 잠실전적] LG 11-3 삼성 야구 09.24 4
23604 김종덕, KPGA 챔피언스투어 시즌 2승…"상금왕 도전" 골프 09.24 7
23603 이태양 7이닝 3실점 역투…SSG, 롯데 제압하고 3연승 야구 09.24 6
23602 [프로야구 인천 DH 1차전 전적] SSG 9-4 롯데 야구 09.24 6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