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3위 경쟁도 '치열'…대구 3연승·수원FC는 성남에 역전승(종합2보)

뉴스포럼

K리그1 3위 경쟁도 '치열'…대구 3연승·수원FC는 성남에 역전승(종합2보)

메이저 0 19 09.22 21:09

서울-인천, 0-0 무승부…서울 안익수 감독 체제 3경기 무패·인천은 3연패 탈출

에드가의 결승 골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에드가의 결승 골에 기뻐하는 대구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3위 대구FC와 4위 수원FC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을 나란히 승리로 장식하며 선두 경쟁 못지않게 치열한 3위 다툼을 이어갔다.

대구는 2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후반 38분 에드가의 결승 골에 힘입어 제주 유나이티드를 1-0으로 따돌렸다.

최근 리그 3연승을 포함해 5경기 무패(4승 1무) 행진을 이어간 대구는 승점 47을 쌓아 3위를 유지했다.

반면 3경기 무패(2승 1무)를 멈춘 제주는 8위(승점 35)에 그쳤다.

전반엔 대구가 8개, 제주가 7개의 슈팅을 주고받았으나 유효 슈팅은 양 팀이 하나씩만 기록할 정도로 정확도가 높지 못해 0의 균형이 이어졌다.

대구가 벤치에 뒀던 골잡이 에드가를 후반 18분 오후성 대신 투입하자마자 절호의 기회를 한 차례 맞이했으나 살리지 못했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에드가가 투입한 패스를 츠바사가 달려들며 마무리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앞서 볼을 따내던 상황에서 에드가의 파울이 지적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에드가는 후반 38분 직접 결승 골을 터뜨려 아쉬움을 털어냈다.

세징야가 올린 왼쪽 코너킥을 김진혁이 머리로 떨궈줬고, 에드가가 이를 놓치지 않고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에드가는 리그에선 3경기, 14일 나고야(일본)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포함하면 공식전 4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번 시즌 리그 득점은 8골로 늘렸다.

역전 결승 골에 기뻐하는 수원FC의 라스와 정재용
역전 결승 골에 기뻐하는 수원FC의 라스와 정재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FC는 안방에서 성남FC에 3-1로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44를 기록, 대구에 이어 4위를 달렸다.

3경기 무패(1승 2무)가 중단된 성남은 9위(승점 31)에 머물렀다.

전반 38분 성남 김영광, 수원FC 유현 골키퍼가 한 차례씩 선방을 펼치며 두 팀은 골 없는 전반을 보냈다.

김영광은 이영재가 중원에서 골대 오른쪽 구석을 노리고 날카롭게 차올린 왼발 프리킥을 몸을 날려 막아낸 뒤 세컨드 볼까지 처리했고, 이어진 성남의 역습 상황에선 안진범의 골 지역 오른쪽 오른발 논스톱 슛을 유현이 손으로 쳐냈다.

선제골은 후반 22분 성남 뮬리치에게서 나왔다.

뮬리치의 헤딩 슛이 골대 왼쪽으로 벗어난 뒤 뒤돌아 서 있던 수원 수비수 잭슨의 몸을 스치고 예상치 못한 곳에 떨어지자 서보민이 재빨리 따냈고, 공을 이어받은 뮬리치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수원은 호락호락하게 물러나지 않았다.

후반 29분 잭슨이 무릴로의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 넣어 동점을 만든 데 이어 추가 시간엔 정재용의 역전 결승 골이 터지며 전세를 뒤집었다.

패색이 짙어진 성남은 추가 시간이 끝나갈 때 김영광이 동료의 백패스를 멀리 차려다가 헛발질, 공이 그대로 뒤로 흘러 자책골까지 나오며 고개를 숙였다.

서울 기성용과 인천 김도혁의 볼 다툼
서울 기성용과 인천 김도혁의 볼 다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가 0-0으로 비겼다.

서울은 안익수 감독 부임 이후 3경기에서 무패(1승 2무)를 이어가며 10위(승점 30)로 한 계단 올라섰다.

인천은 최근 3연패에서는 벗어났으나 순위는 그대로 7위(승점 37)다.

박주영을 필두로 활발한 공격을 펼치던 서울이 전반 두 차례 오프사이드로 앞설 기회를 놓쳤다.

전반 9분 오른쪽 측면에서 들어온 기성용의 패스를 박주영이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지적됐다.

전반 35분엔 기성용이 낮게 깔아 찬 오른발 중거리 슛이 그대로 골대 안으로 향했지만, 기성용에게 볼이 오기 전 상황에서 박주영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던 게 뒤늦게 확인돼 골 세리머니까지 끝난 뒤에 취소가 선언됐다.

후반 들어 서울은 팔로세비치, 나상호, 조영욱, 가브리엘, 인천은 송시우, 네게바, 무고사 등 교체 카드를 가동하며 득점을 노렸으나 두 팀 모두 끝내 한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5000 '황의조 부상 결장' 보르도, 로리앙과 1-1…'5경기 무승' 축구 10.24 1
24999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웨스트햄에 0-1 덜미 축구 10.24 2
24998 두산 양석환 "몸 상태 100% 아니지만, 중요한 상황이니까" 야구 10.24 2
24997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10.24 2
24996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야구 10.24 2
24995 두산 더블헤더 1승 1무…1차전 끝내기·2차전은 대타 동점포(종합2보) 야구 10.24 2
24994 [프로야구 잠실 DH 2차전 전적] 두산 3-3 LG 야구 10.24 2
24993 4호골 넣고 발목 다친 황의조, 결국 로리앙전 결장 축구 10.24 2
24992 [프로농구 중간순위] 24일 농구&배구 10.24 2
24991 두 자릿수 득점 6명…프로농구 SK, DB 꺾고 단독 선두 도약(종합) 농구&배구 10.24 2
24990 [프로농구 전주전적] KCC 109-108 현대모비스 농구&배구 10.24 1
24989 [프로농구 서울전적] SK 95-68 DB 농구&배구 10.24 2
24988 LPGA 투어 신인상에 타와타나낏…7년 만에 외국 선수 수상 골프 10.24 2
24987 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골프 10.24 3
24986 '225K 신기록' 두산 미란다 "하늘과 동료들이 도운 기록" 야구 10.24 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