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인 '장군'·김인성 '멍군'…K리그2 부산-이랜드 무승부

뉴스포럼

박정인 '장군'·김인성 '멍군'…K리그2 부산-이랜드 무승부

메이저 0 17 09.22 21:13
부산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모습
부산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부산 아이파크와 서울 이랜드가 한 골씩을 주고받으며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22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3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홈 팀 부산은 승점 35를 쌓아 5위로 두 계단 올라섰으나 최근 연속 무승이 9경기(4무 5패)로 늘었다.

이랜드는 3경기 무패(2승 1무)를 이어갔지만, 2연승 상승세가 끊기며 9위(승점 33)를 벗어나지 못했다.

리그 득점 선두(19골)를 달리는 간판 스트라이커 안병준이 컨디션 난조로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부산이 최전방에 내세운 박정인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박정인은 전반 40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김진규의 크로스에 번쩍 뛰어오르며 머리를 갖다 대 골 그물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랜드는 앞선 두 경기 연속골로 연승을 이끈 김인성이 후반 20분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하며 균형을 맞췄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상민의 헤딩슛이 오른쪽 골대를 맞고 나왔으나 김인성이 골대 앞 집중력을 잃지 않고 오른발로 밀어 넣어 동점 골의 주인공이 됐다.

K리그1 울산 현대에서 뛰다 7월 이랜드로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김인성은 이적 이후 K리그2에서의 6골을 포함해 이번 시즌 개인 10골을 돌파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5000 '황의조 부상 결장' 보르도, 로리앙과 1-1…'5경기 무승' 축구 10.24 1
24999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웨스트햄에 0-1 덜미 축구 10.24 2
24998 두산 양석환 "몸 상태 100% 아니지만, 중요한 상황이니까" 야구 10.24 1
24997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10.24 1
24996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야구 10.24 1
24995 두산 더블헤더 1승 1무…1차전 끝내기·2차전은 대타 동점포(종합2보) 야구 10.24 1
24994 [프로야구 잠실 DH 2차전 전적] 두산 3-3 LG 야구 10.24 1
24993 4호골 넣고 발목 다친 황의조, 결국 로리앙전 결장 축구 10.24 2
24992 [프로농구 중간순위] 24일 농구&배구 10.24 2
24991 두 자릿수 득점 6명…프로농구 SK, DB 꺾고 단독 선두 도약(종합) 농구&배구 10.24 2
24990 [프로농구 전주전적] KCC 109-108 현대모비스 농구&배구 10.24 1
24989 [프로농구 서울전적] SK 95-68 DB 농구&배구 10.24 2
24988 LPGA 투어 신인상에 타와타나낏…7년 만에 외국 선수 수상 골프 10.24 2
24987 5개 대회서 3승 세계 1위 고진영 "그래도 주니어 때처럼 훈련" 골프 10.24 2
24986 '225K 신기록' 두산 미란다 "하늘과 동료들이 도운 기록" 야구 10.24 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