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철 한전 감독 "1라운드는 버티기…적절한 기용법 쓸 것"

뉴스포럼

장병철 한전 감독 "1라운드는 버티기…적절한 기용법 쓸 것"

메이저 0 35 10.23 14:02

다우디는 자가격리, 박철우는 비시즌 수술로 컨디션 난조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 힘들게 출발했다.

팀 전력이 약해 개막 후 7연패를 당했다.

한국전력은 트레이드를 통해 센터 신영석 등 베테랑을 영입하며 분위기 전환에 나섰고, 뒤늦게 상승세를 타며 18승 18패, 승률 5할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한국전력은 올해에도 전력난으로 시즌을 시작했다.

복근을 다친 바르디아 사닷을 대신해 영입한 새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는 지난주 자가격리에서 풀렸고, 베테랑 공격수 박철우는 비시즌 발목 수술과 심혈 관련 수술을 받아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다.

제대한 서재덕은 혹독한 체중 감량으로 힘이 제대로 붙지 않았다.

한국전력은 지난 19일 삼성화재와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했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장병철 감독은 일단 1라운드까지는 '버티기 전략'으로 승수를 쌓다가 선수들의 몸 상태가 올라오는 2라운드부터 본격적인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생각이다.

장 감독은 2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남자부 KB손해보험과 홈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의 몸 상태는 1라운드가 지나야 정상 궤도에 오를 것"이라며 "특히 다우디와 박철우는 2라운드까지는 고전할 것으로 보이는데, 적절한 기용법으로 전력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개막전에서 승리한 건 정말 오랜만인데, 안 좋은 기운을 깼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덧붙였다.

선수들의 구체적인 기용법도 공개했다.

장 감독은 "박철우는 소방수 역할을 맡겼다"라며 "승부처에서 투입하는 방법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6682 '프로배구 첫 1천300블로킹' 양효진 "은퇴할때 뿌듯할 것 같다"(종합) 농구&배구 12.03 2
26681 [프로배구 중간순위] 3일 농구&배구 12.03 2
26680 '천하무쌍' 현대건설, 12연승 질주…양효진-야스민 48점 합작(종합) 농구&배구 12.03 2
26679 [프로배구 전적] 3일 농구&배구 12.03 2
26678 '천하무쌍' 현대건설, 12연승 질주…양효진-야스민 48점 합작 농구&배구 12.03 2
26677 BNK, 삼성생명 잡고 시즌 첫 연승…이민지+이소희 31득점 농구&배구 12.03 3
26676 [여자농구 중간순위] 3일 농구&배구 12.03 2
26675 '이관희 3점슛 7개' LG, '스펠맨 41점' KGC 꺾고 3연승 농구&배구 12.03 3
26674 [여자농구 용인전적] BNK 84-69 삼성생명 농구&배구 12.03 2
26673 [프로농구 중간순위] 3일 농구&배구 12.03 2
26672 [프로농구 안양전적] LG 84-69 KGC인삼공사 농구&배구 12.03 3
26671 '블로퀸' 양효진, 프로배구 첫 1천300개 블로킹 달성 농구&배구 12.03 3
26670 중국 축구대표팀 리톄 감독 사임…새 사령탑에 리샤오펑 축구 12.03 2
26669 '개막 11연승'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 "부상이 가장 큰 적" 농구&배구 12.03 2
26668 제임스, 코로나19 음성 판정…4일 'LA 더비' 출전 가능 농구&배구 12.03 4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