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SK 감독 "6월 초까지 투수진 구축에 집중"

뉴스포럼

염경엽 SK 감독 "6월 초까지 투수진 구축에 집중"

메이저 0 4 05.23 15:33
                           


염경엽 SK 감독 "6월 초까지 투수진 구축에 집중"

'1할대 빈타' 최정, 단순하게 치려고 노력 중



염경엽 SK 감독 6월 초까지 투수진 구축에 집중



(인천=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염경엽 감독의 시선은 투수에 꽂혀 있다.

염 감독은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를 앞두고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고, 타자들이 타격 감각을 찾기 전까지 마운드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야 반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어서다.

팔꿈치가 아픈 닉 킹엄이 재활을 마칠 때까지 염 감독은 김주한, 이건욱, 이원준 등을 땜질 선발로 기용할 참이다.

어쩔 수 없이 '오프너'(구원 투수를 선발 투수로 기용하는 전략)로 당분간 선발진을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다.

전날 김주한의 투구 수를 60개로 보고 4이닝만 던지게 한 것처럼 이건욱은 3이닝, 이원준은 투구 수 40개 정도에서 끊고 곧바로 불펜을 가동할 참이다.

염 감독은 "선발 투수들이 살아나고 중간 계투 자원도 완성된다면 반등의 기회가 올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타율 0.140에 머물러 극심한 타격 부진에 빠진 최정을 두곤 "워낙 열심히 하는 선수"라며 "경기에서 타격 감각을 끌어올릴 것으로 본다"고 변함없는 믿음을 보였다.

타석에서 생각이 많다는 평을 듣는 최정은 최근 단순하게 타격하려고 마음가짐도 바꿨다고 한다.

발목 염좌로 재활 중인 고종욱은 2주 후에나 1군에 돌아온다.

최하위로 처진 SK는 6월 초에나 투타 전력을 완비할 수 있다. 무너진 마운드도 메워가며 그때까지 버텨야 한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3710 돌아온 '2부 최강' 주민규…'남기일 감독과 더 높은 곳까지!' 축구 06:55 1
3709 남자배구 첫 외국인 산틸리 감독 "한국 요리 가르쳐주세요" 배구 06:33 1
3708 서울시, 중림동 손기정체육공원 새단장…오늘 부분 개방 기타 06:33 1
3707 [권훈의 골프확대경] 코로나19로 4라운드 대회 늘어난 KLPGA투어 기타 06:33 1
3706 친정서 1호 홈런 날린 정근우 "대전팬들께 인사드리고 싶었는데" 야구 05.26 1
3705 NC 18경기 만에 15승 선착…상위권 '엘롯기' 승리 합창 야구 05.26 1
3704 정강이 맞고도 완벽투…KIA 가뇽 "주무기 체인지업은 조금만" 야구 05.26 1
3703 두산 최주환 "결승타는 기쁘지만, 고쳐야 할 점 많아" 야구 05.26 1
3702 14년 기다렸는데 무관중에 패배까지…유예된 헤르메스 '한풀이' 축구 05.26 1
3701 '3년만에 세이브' 이현승 "자신 있게 던졌다…어떤 보직도 좋아" 야구 05.26 1
3700 '가뇽 완벽투+김선빈 4안타' KIA, kt 공포증 탈출 야구 05.26 1
3699 LG 정근우, 친정팀 한화에 쐐기 비수포…3-0 승리 야구 05.26 1
3698 NC 구창모 또 쾌투…키움 강타선 상대 7이닝 7K 1실점 3승째 야구 05.26 1
3697 상대 실책 후 동점·역전…두산 '최하위' SK에 6-4로 역전승 야구 05.26 1
3696 '주민규 극장골' 제주, 부천 1-0 제압하고 시즌 첫 승 축구 05.26 1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