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뉴스포럼

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메이저 0 8 06.30 15:23
                           


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이소영·박현경은 시즌 2승에 상금 1위 도약 노린다



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최혜진(21)이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2020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7월 3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천434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는 최혜진이 2017년과 2019년 우승한 대회다.

2017년에는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해 김지현(29), 조정민(26) 등 쟁쟁한 선수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특히 최혜진의 2017년 이 대회 우승은 2012년 김효주(25) 이후 5년 만에 나온 KLPGA 투어 대회 아마추어 챔피언으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최혜진은 당시 이 대회 우승 후 미국으로 건너가 US오픈에 출전, 역시 아마추어 신분으로 우승 경쟁을 벌인 끝에 준우승했고, 귀국해서는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도 우승하는 등 '최혜진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도 우승한 최혜진은 올해 아직 우승이 없다.

14일 끝난 S-OIL 챔피언십에서 1위에 올랐지만 대회가 악천후로 18홀까지만 진행돼 우승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이번 시즌 6개 대회에서 모두 10위 내에 드는 안정감을 보인 최혜진은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 휴식을 취해 이번 대회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

최혜진은 "지난주 휴식으로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며 "휴식하며 쇼트게임에 더 집중해 연습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타이틀 방어 기회를 번번이 놓쳤는데 이번 대회는 개인적으로 잘 맞는 코스에서 열리는 만큼 다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올해 대상 포인트 1위 이소영(23)도 이번 대회 빼놓을 수 없는 우승 후보다.

지난달 E1 채리티오픈에서 우승한 이소영이 이번 대회에서 또 정상에 오르면 가장 먼저 시즌 2승 고지를 밟게 되고 상금도 1위가 된다.

시즌 상금 2억9천693만원으로 김효주(3억2천454만원)에 이어 2위인 이소영은 이번 대회에 김효주가 불참하면서 대상 포인트와 상금 1위를 독식할 좋은 기회를 잡았다.

이소영 역시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2타 차 단독 2위에 오르는 등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소영은 "투어 첫 승을 달성한 대회라 기분 좋게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며 "중간중간 페어웨이 폭이 좁은 홀들이 있지만 공격적인 전략이 잘 먹혔기 때문에 좀 더 과감하게 경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5월에 열린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현경(20)과 지난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챔피언 김지영(24)도 시즌 2승을 노린다.

시즌 상금 2억4천636만원으로 3위인 박현경 역시 우승 상금 1억 2천만원을 받게 되면 김효주를 추월할 수 있다.



최혜진, 맥콜·용평리조트오픈 통산 세 번째 우승 도전(종합)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은 올해 6번째 KLPGA 투어 대회에 나온다.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8위, 한국여자오픈 9위 등의 성적을 냈으나 국내 무대를 평정하고 미국에 진출한 이정은의 이름값에는 살짝 아쉬운 결과인 것이 사실이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 이후 이번 시즌 두 번째 54홀 대회다.

S-OIL 챔피언십도 3라운드 대회로 예정됐으나 악천후 탓에 1라운드만 마친 뒤 대회가 종료된 바 있다.

주최사인 일화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맥콜 존'을 운영한다. 지정된 2개 홀에서 선수들의 티샷이 '맥콜 존'에 떨어지면 50만원씩 적립해 최대 3천만원을 봉사 단체에 기부한다.

골프 전문 케이블-위성 채널인 SBS골프가 매일 오전 11시부터 생중계한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6392 kt 심우준 "'심스틸러' 별명처럼 팬들 마음 훔쳐야죠" 야구 07.10 3
6391 최원준, 연장 11회 말 대타 끝내기 안타…KIA, 4위 도약 야구 07.10 2
6390 '이동준 2경기 연속골' 부산, 1년 7개월만 서울에 설욕(종합) 축구 07.10 3
6389 장운호, 5년 만에 홈런…최하위 한화, 9위 SK에 승리 야구 07.10 2
6388 '로하스·강백호 백투백 홈런' kt, 삼성에 완승 야구 07.10 2
6387 오재일 3점포…두산, 롯데 마운드 맹폭 야구 07.10 3
6386 '이동준 2경기 연속골' 부산, 1년 7개월만 서울에 설욕 축구 07.10 2
6385 '홈런 1위' kt 로하스, 3년 연속 20홈런 달성 야구 07.10 1
6384 박지은, 여자 프로 바둑기사 두 번째로 통산 600승 기타 07.10 3
6383 김현섭, 전국종별육상 20㎞ 경보 1초 차로 우승…1시간29분02초 기타 07.10 4
6382 김은채, 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 여자 18세부 단식 우승 기타 07.10 3
6381 성남시청·평택시청, 협회장기 전국하키대회 남녀부 우승 기타 07.10 2
6380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1R 취소…월요일까지 진행(종합) 기타 07.10 2
6379 잠적설 나돈 '팀닥터' 경찰에 저항 없이 체포 기타 07.10 3
6378 잠적설 나돈 '팀닥터' 경찰에 저항 없이 체포 기타 07.10 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