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뉴스포럼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메이저 0 17 08.01 22:45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최고 점유율은 역시 인천 '96.6%'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성남=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약 3달 만에 문을 열어젖힌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이 장마 속에서도 약 70%의 좌석 점유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1일 열린 K리그1 3경기, K리그2(2부 리그) 3경기에 총 7천242명의 관중이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경기장은 전체 수용 인원의 10% 선까지만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경기가 치러진 경기장의 예매 좌석 수는 총 1만502석으로, 68.9%의 좌석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구계가 기대한 '만원 관중'은 아니었으나, 온종일 비가 오락가락하는 장마 속에서 적지 않은 열성 팬들이 축구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만에 '직관'에 나서려고 했던 팬 중 상당수가 날씨 때문에 '집관'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성남과 서울의 경기가 열린 탄천종합운동장은 이날 오전까지 총 1천100여장의 입장권이 팔려나갔으나, 실제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986명이었다.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경기장은 '꼴찌' 인천의 홈구장인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었다.

총 1천929석이 마련된 가운데 1천865명의 열성 팬이 경기장을 찾아 인천이 광주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두기를 기대했다.

무려 96.6%의 좌석 점유율을 보여 성적과 인기는 때로는 무관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인천은 이날 광주에 1-3으로 졌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8448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 축구 16:46 0
8447 이홍구 이적 후 첫 출전…이강철 감독 kt는 기회의 땅 이홍구 이적 후 첫 출전…이강철 감독 "kt는 기회의 땅" 야구 16:23 0
8446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종합2보)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종합2보) 축구 16:23 0
8445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종합)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종합) 축구 16:02 0
8444 KBO, 16일부터 서울·수원 3개 구장 프로야구 무관중 전환 야구 15:45 1
8443 MLB 신시내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MLB 신시내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야구 15:45 0
8442 두산 박세혁 2군행…김태형 감독 "확신을 가지고 돌아오라" 야구 15:02 1
8441 체프테게이, 육상 남자 5,000m 세계新…12분35초36 기타 14:45 1
8440 수도권 프로야구 22일 만에·프로축구 15일 만에 다시 '무관중' 축구 14:45 2
8439 4강 사령탑 중 3명…'독일 감독' 독무대 된 챔피언스리그 축구 14:23 1
8438 [고침] 체육(세인트루이스, 43일 동안 53경기 소화 예정……) 야구 14:23 1
8437 필라델피아, 휴스턴 134-96으로 완파…NBA 정규리그 종료 농구 13:45 1
8436 용산고, 대통령기 전국하키대회 남고부 우승 기타 13:45 1
8435 '벌써 10승' 뷰캐넌, 삼성 외국인 역대 최다 15승도 도전 야구 11:46 1
8434 최지만, 4타수 무안타 삼진 3개…토론토, 홈런 6방으로 TB 제압 야구 11:02 1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