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뉴스포럼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메이저 0 95 2020.08.01 22:45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68.9%'

최고 점유율은 역시 인천 '96.6%'







석달만에 관중 받은 K리그, 장맛비에도 좌석 점유율

(성남=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약 3달 만에 문을 열어젖힌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이 장마 속에서도 약 70%의 좌석 점유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1일 열린 K리그1 3경기, K리그2(2부 리그) 3경기에 총 7천242명의 관중이 찾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각 경기장은 전체 수용 인원의 10% 선까지만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이날 경기가 치러진 경기장의 예매 좌석 수는 총 1만502석으로, 68.9%의 좌석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구계가 기대한 '만원 관중'은 아니었으나, 온종일 비가 오락가락하는 장마 속에서 적지 않은 열성 팬들이 축구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랜만에 '직관'에 나서려고 했던 팬 중 상당수가 날씨 때문에 '집관'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성남과 서울의 경기가 열린 탄천종합운동장은 이날 오전까지 총 1천100여장의 입장권이 팔려나갔으나, 실제 경기장을 찾은 관중은 986명이었다.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인 경기장은 '꼴찌' 인천의 홈구장인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이었다.

총 1천929석이 마련된 가운데 1천865명의 열성 팬이 경기장을 찾아 인천이 광주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두기를 기대했다.

무려 96.6%의 좌석 점유율을 보여 성적과 인기는 때로는 무관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인천은 이날 광주에 1-3으로 졌다.

[email protected]

(끝)











Comments

번호   제목
19645 안병훈, 시즌 두 번째 '톱10' 기대…첫날 2언더파 골프 08:18 1
19644 '카바니 쐐기골' 우루과이, 볼리비아 2-0으로 제압…코파 첫 승 축구 08:12 1
19643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티븐 매츠 '코로나19 확진' 매츠, 격리 마치고 복귀…"선발 로테이션 합류" 야구 08:10 0
19642 2021-2022시즌부터 UEFA 클럽대항전서 '원정 다득점 규정' 폐지 축구 08:03 1
19641 양키스 마이너 박효준 "추신수 선배에게 살아남는 법 배웠다" 야구 06:43 2
19640 릭 칼라일 감독 NBA 인디애나 사령탑에 칼라일 전 댈러스 감독 농구&배구 06:09 0
19639 '연장 11회 해결사' 키움 박동원 "4번은 박병호 선배 자리" 야구 06.24 1
19638 선두권 0.5경기 내 대혼전…LG 2연패에 추격 3개팀 승리합창(종합) 야구 06.24 1
19637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야구 06.24 0
19636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06.24 0
19635 '박동원 11회 결승타' 키움, 숨막히는 투수전 뚫고 위닝시리즈 야구 06.24 1
19634 [프로야구 잠실전적] 키움 2-1 두산 야구 06.24 0
19633 [프로야구 부산전적] NC 6-4 롯데 야구 06.24 0
19632 SSG 최정 솔로 홈런 김윤식 고비서 3연속 사사구…LG, SSG에 뼈아픈 역전패 야구 06.24 0
19631 [프로야구 인천전적] SSG 8-5 LG 야구 06.24 0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