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섭 9회말 끝내기' 롯데, 두산 꺾고 3연속 위닝시리즈

뉴스포럼

'손아섭 9회말 끝내기' 롯데, 두산 꺾고 3연속 위닝시리즈

메이저 0 5 06.10 21:54
손아섭 안타
손아섭 안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손아섭의 9회말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3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5-4로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최하위 롯데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치고 3연속 위닝시리즈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롯데는 4-1로 앞선 9회초 마무리투수 김원중이 안타 4개를 얻어맞고 허무하게 4-4 동점을 허용했다.

흐름이 두산 쪽으로 넘어간 듯 보였으나 롯데는 9회말 1사에서 딕슨 마차도가 두산 홍건희를 상대로 좌월 2루타를 터트려 분위기를 되살렸다.

추재현의 내야 땅볼로 이어진 2사 3루에서 손아섭이 홍건희의 바깥쪽 공을 결대로 밀어쳐 3루수 옆을 꿰뚫고 경기를 끝냈다.

김원중이 블론세이브 뒤 쑥스러운 승리를 거뒀다. 시즌 2승(3패 8세이브)째.

두산 홍건희는 시즌 3패(2승 1세이브)째를 당했다.

올 시즌 국내 선발 첫 완봉승의 주인공이 된 롯데 박세웅과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유일한 무패 투수인 두산 최원준이 선발 격돌했다.

예상대로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의 양상으로 흘렀다.

롯데 박세웅 선발 등판
롯데 박세웅 선발 등판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초 롯데 선발 투수 박세웅이 투구하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두산은 1회초 2사 1, 2루, 3회초 1사 3루, 5회초 1사 1, 2루의 찬스를 잡고도 선취점을 뽑는 데 번번이 실패했다.

0-0의 균형은 6회초에 깨졌다.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이 우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박세웅의 초구 시속 147㎞ 직구가 몸쪽 깊숙하게 잘 들어갔으나 김재환이 완벽한 스윙으로 비거리 130m짜리 대형 홈런을 뽑아냈다.

반격에 나선 롯데는 6회말 선두타자 김민수의 빗맞은 타구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행운의 안타가 되면서 찬스를 맞았다.

마차도의 중전 안타와 추재현의 보내기 번트로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전준우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로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7회말 2사 1루에서는 마차도의 좌중간으로 향한 타구를 좌익수 김재환이 잘 따라갔으나 마지막 순간 공이 글러브에 들어갔다가 나왔다.

그 사이 1루 대주자 배성근이 홈까지 파고들어 롯데는 귀중한 추가점을 뽑았다.

롯데는 8회말 1사 1, 2루에서 한동희의 우전 적시타로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다.

하지만 마무리투수 김원중이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며 박세웅의 승리투수 요건을 날렸다.

박세웅은 비록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2탈삼진 1실점 호투로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에 성공하며 안정감을 뽐냈다.

6⅔이닝 7피안타 3실점으로 잘 던진 두산 최원준도 팀 타선의 뒷심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19559 LG 김현수 김현수, 도쿄올림픽 야구 주목할 선수 5명에 선정 야구 11:24 0
19558 1회 타격 후 달려가는 스프링어 토론토, 마이애미에 2-1 역전승…스프링어 4타수 무안타 야구 10:48 0
19557 기부천사 SSG 이재원, 저소득층 안과 수술 지원 야구 10:41 1
19556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홍보대사가 된 티티쿨. [골프소식] 태국 유망주 티티쿨,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홍보대사 골프 10:27 0
19555 무릎 다쳐 유로 도중하차한 뎀벨레, 결국 수술…장기 결장할 듯 축구 09:57 1
19554 티럴 해턴 도쿄행 거부한 정상 골퍼들…"코로나19·가족·투어 때문에" 골프 09:56 0
19553 kt wiz 황재균 선수가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을 진행하는 모습 "가상공간서 선수 만난다"…KT, 제페토 메타버스 야구장 오픈 야구 09:38 0
19552 지난달 매치플레이 우승으로 올림픽 티켓 경쟁에 뛰어든 유잉. 미국 여자 골프도 올림픽 '막차' 탑승 경쟁…마지막 한명은? 골프 09:35 0
19551 일본 여자축구 대표 출신 요코야마, 트랜스젠더 '커밍아웃' 축구 09:24 1
19550 보르도 황의조 보르도에 새 인수자 등장…재정난 해결시 황의조 잔류 가능성↑ 축구 09:17 0
19549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SSG 김강민 [천병혁의 야구세상] 마흔살 김강민이 145㎞인데…KBO리그 최강 파이어볼러는? 야구 08:58 0
19548 박인비 메이저 출격 박인비·고진영·김세영 "올림픽 나가게 돼 영광" 골프 08:19 0
1954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김하성, 큰 부상 피했다…X레이 검사 결과 손가락 '이상 없음' 야구 08:13 0
19546 웃으며 선수들과 이야기하는 김학범 감독 일본 잔디 디테일 살린 김학범호…전력분석 자료 확보에도 집중 축구 08:11 0
19545 '고의성 사구' 토론토 투수 마노아, 5경기 출전 정지 야구 07:56 1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