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권 반란' 롯데·한화, 나란히 9회말 끝내기 승리 합창(종합)

뉴스포럼

'최하위권 반란' 롯데·한화, 나란히 9회말 끝내기 승리 합창(종합)

메이저 0 6 06.10 23:11

'손아섭 끝내기 안타' 롯데, 두산 꺾고 3연속 위닝시리즈

조상우 끝내기 폭투…한화, 우중혈투 끝에 키움에 1-0 승리

'뷰캐넌 다승 1위·피렐라 홈런 1위' 삼성 공동 1위 등극

손아섭
손아섭 '롯데 승리는 내 손안에'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9말 2사 3루 롯데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최하위권을 형성한 두 팀인 롯데 자이언츠와 한화 이글스가 끝내기 승리를 합창하고 치열한 탈꼴찌 경쟁을 벌였다.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5-4로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10위 롯데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치고 3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롯데는 4-1로 앞선 9회초 마무리투수 김원중이 안타 4개를 얻어맞고 허무하게 4-4 동점을 허용했다.

흐름이 두산 쪽으로 넘어간 듯 보였으나 롯데는 9회말 1사에서 딕슨 마차도가 두산 홍건희를 상대로 좌월 2루타를 터트려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추재현의 내야 땅볼로 이어진 2사 3루에서 손아섭이 홍건희의 바깥쪽 공을 결대로 밀어쳐 3루수 옆을 꿰뚫고 경기를 끝냈다.

손아섭, 끝내기 안타
손아섭, 끝내기 안타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9말 2사 3루 롯데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김원중(2승 3패 8세이브)이 블론세이브 뒤 쑥스러운 승리를 거뒀다. 두산 홍건희는 시즌 3패(2승 1세이브)째를 당했다.

직전 등판에서 국내 선발 첫 완봉승의 주인공이 된 롯데 선발 박세웅은 7이닝 1실점 호투로 기세를 이어갔다.

김원중의 블론세이브로 비록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도쿄올림픽 승선을 바라는 박세웅은 또 한 번 인상적인 투구를 펼쳤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가운데 유일한 무패 투수인 두산 최원준(6⅔이닝 3실점)은 팀 타선의 뒷심 덕분에 무패 전적을 이어갔다.

롯데 박세웅 선발 등판
롯데 박세웅 선발 등판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KBO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초 롯데 선발 투수 박세웅이 투구하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한화는 키움 히어로즈의 국가대표 마무리투수 조상우의 끝내기 폭투에 힘입어 우중 혈투에서 웃었다.

한화는 키움을 1-0으로 제압하고 2승 1패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이날 경기는 5회말 한화 공격을 마친 뒤 빗줄기가 굵어지면서 중단됐다가 1시간 21분을 기다린 끝에 재개됐다.

0-0의 팽팽한 균형은 종반까지 이어졌다. 한화가 9회초 마무리투수 정우람을 올리자 키움도 9회말 조상우로 맞불을 놨다.

조상우는 전날 한화전에서 팀이 6-0으로 앞선 9회말에 등판해 아웃카운트 1개를 남겨두고 팀 노히트노런 대기록의 밥상을 걷어찬 여파가 이날까지 이어졌다.

조상우는 선두타자 최재훈에게 우중간 2루타를 얻어맞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무사 2루에서 한화 하주석은 보내기 번트를 시도했다.

타구가 높이 떠오르자 조상우는 몸을 날렸으나 닿지 않았다. 아웃카운트 없이 무사 1, 3루가 됐다.

조상우는 노시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한숨을 돌렸으나 고의볼넷 작전으로 계속된 1사 만루에서 노수광을 상대로 3구째 폭투가 나왔다.

그 사이 3루 대주자 장운호가 홈을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쓸고 경기를 끝냈다.

9회초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정우람은 시즌 첫 승을 올렸다.

키움은 8회초 무사 1, 2루의 찬스를 잡고도 박병호가 삼진을 당하는 등 득점에 실패한 장면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비에 미끄러운 마운드, 넘어진 루친스키
비에 미끄러운 마운드, 넘어진 루친스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NC와 LG의 경기. NC의 선발 루친스키가 3회말 비로 미끄러운 마운드에서 투구 도중 넘어져 경기장에 앉아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삼성 라이온즈는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어 KIA 타이거즈를 4-2로 누르고 공동 1위로 뛰어올랐다.

31승 24패를 기록한 삼성은 이날 패한 LG 트윈스와 전적이 같아져 4위에서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삼성 상승세의 주역인 데이비드 뷰캐넌과 호세 피렐라가 팀의 선두 탈환을 쌍끌이했다.

뷰캐넌은 개인 최다 투구 수를 경신하면서 시즌 7승(2패)째를 따내고 다승 공동 1위에 등극했다. 6⅓이닝 5피안타 3볼넷 8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쳤다.

특히 118개를 던지면서 지난해 9월 26일 대구 SSG 랜더스전에서 기록한 개인 최다 투구 수(117개)를 넘어서는 투혼을 발휘했다.

삼성은 1회말 1사 1루에서 구자욱이 KIA 선발 임기영에게 좌월 투런포를 터트려 기선을 제압했다.

2-0의 살얼음판 리드를 이어가던 7회말, 피렐라가 우월 투런 홈런으로 KIA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시즌 14호 홈런을 기록한 피렐라는 이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KIA는 9회초 2사 2, 3루에서 김선빈이 2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추격했으나 최형우가 삼성 마무리 오승환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고개를 떨궜다.

'잔루공장' KIA는 이날도 결정적인 찬스를 여러 차례 맞이하고도 잔루 10개를 남기는 등 후속타 불발에 울었다.

강진성 화끈한 2점포
강진성 화끈한 2점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NC와 LG의 경기. NC의 강진성이 4회초 2사 주자 2루에서 시원한 2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NC 다이노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LG를 6-0으로 완파하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디펜딩 챔피언' NC는 전날까지 LG와의 6차례 맞대결에서 단 1승을 거두는 데 그쳤다.

NC 에이스 드루 루친스키가 '쌍둥이 징크스'를 깨는 데 앞장섰다.

루친스키는 경기 시작부터 계속된 비속에서도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6승(3패)째를 따냈다.

타선에서는 강진성이 3안타 3타점 경기를 펼치며 공격을 이끌었다.

LG 선발 이민호는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4실점으로 흔들려 시즌 4패(3승)째를 떠안았다.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t wiz와 SSG 랜더스의 경기는 우천 취소됐다.

NC 우중혈투 승리
NC 우중혈투 승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NC와 LG의 경기. 6대 0으로 승리한 NC 선수들과 이동욱 감독이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21.6.10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19558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홍보대사가 된 티티쿨. [골프소식] 태국 유망주 티티쿨,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홍보대사 골프 10:27 0
19557 헝가리와의 경기에 출전한 뎀벨레(왼쪽) 무릎 다쳐 유로 도중하차한 뎀벨레, 결국 수술…장기 결장할 듯 축구 09:57 0
19556 티럴 해턴 도쿄행 거부한 정상 골퍼들…"코로나19·가족·투어 때문에" 골프 09:56 0
19555 kt wiz 황재균 선수가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을 진행하는 모습 "가상공간서 선수 만난다"…KT, 제페토 메타버스 야구장 오픈 야구 09:38 0
19554 지난달 매치플레이 우승으로 올림픽 티켓 경쟁에 뛰어든 유잉. 미국 여자 골프도 올림픽 '막차' 탑승 경쟁…마지막 한명은? 골프 09:35 0
19553 일본 여자축구 대표 출신 요코야마, 트랜스젠더 '커밍아웃' 축구 09:24 1
19552 보르도 황의조 보르도에 새 인수자 등장…재정난 해결시 황의조 잔류 가능성↑ 축구 09:17 0
19551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SSG 김강민 [천병혁의 야구세상] 마흔살 김강민이 145㎞인데…KBO리그 최강 파이어볼러는? 야구 08:58 0
19550 박인비 메이저 출격 박인비·고진영·김세영 "올림픽 나가게 돼 영광" 골프 08:19 0
19549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김하성, 큰 부상 피했다…X레이 검사 결과 손가락 '이상 없음' 야구 08:13 0
19548 웃으며 선수들과 이야기하는 김학범 감독 일본 잔디 디테일 살린 김학범호…전력분석 자료 확보에도 집중 축구 08:11 0
19547 퇴장 조치에 항의하는 알렉 마노아 '고의성 사구' 토론토 투수 마노아, 5경기 출전 정지 야구 07:56 0
19546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잉글랜드 대표팀의 라힘 스털링 '스털링 결승골' 잉글랜드, 체코 1-0으로 꺾고 유로 16강 안착 축구 07:03 0
19545 웸블리 스타디움 영국 하루 1만1천여명 확진…웸블리서 6만명 축구 직관 축구 02:44 0
19544 무지갯빛 조명이 밝혀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 축구장 UEFA 독일-헝가리전, 그래도 무지갯빛 속에 열린다(종합2보) 축구 01:27 0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