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디트로이트, 51년 만에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 획득

뉴스포럼

NBA 디트로이트, 51년 만에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 획득

메이저 0 6 06.23 11:56
2021 NBA 신인 드래프트 지명 순위
2021 NBA 신인 드래프트 지명 순위

[NB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디트로이트 피스턴스가 51년 만에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손에 넣었다.

NBA는 23일(한국시간) 진행한 신인 드래프트 순번 추첨 결과 디트로이트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게 됐다고 발표했다.

2020-2021시즌 정규리그 20승 52패로 동부 콘퍼런스 최하위에 그친 디트로이트는 동부 14위 올랜도 매직(21승 51패), 서부 최하위 휴스턴 로키츠(17승 55패)와 함께 가장 높은 14%의 1순위 당첨 확률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들을 제치고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디트로이트가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은 건 구단 역사상 3번째로, 밥 러니어를 지명했던 1970년 드래프트 이후 무려 51년 만이다.

전체 2순위 지명권은 휴스턴에, 3순위에는 클리블랜트 캐벌리어스에 돌아갔다.

4순위는 1순위 확률 7.5%에 그쳤던 토론토가 차지했으며 올랜도는 5순위가 됐다.

2021 NBA 드래프트는 한국시간으로 다음 달 30일에 열릴 예정이다.

올해 가장 유력한 1순위 지명 후보로는 오클라호마 주립대의 가드 케이드 커닝햄이 거론된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1079 [부고] 박창열(한국골프장경영협회회장)씨 장모상 골프 10:27 0
21078 캐머런 챔프의 드라이버샷. 챔프, PGA투어 3M오픈 우승…이경훈, 공동 6위(종합) 골프 10:25 0
21077 [올림픽] 기뻐하는 김학범 감독과 이강인 [올림픽] 김학범호, 8강 티켓 경우의 수?…따지지도 말고 '오직 승리' 축구 10:13 0
21076 샌디에이고 '올스타 2루수' 영입…더욱 좁아진 김하성 입지 야구 10:06 1
21075 [올림픽] 류현진·이승엽 없는 김경문호 '지키는 야구'로 정상 도전 야구 09:55 1
21074 축구 루마니아전 시청률 33%…MBC '조롱 자막'으로 또 구설 [올림픽](종합) 축구 09:39 1
21073 [올림픽] '금메달' 여자 양궁 단체 결승 시청률 21.7% 농구&배구 09:30 1
21072 [올림픽] '대승' 축구 루마니아전 시청률 33%…MBC 자막 또 구설 축구 09:16 1
21071 [올림픽]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상대팀 친구에도 '특별한 의미' 농구&배구 08:49 1
21070 [PGA 최종순위] 3M오픈 골프 08:32 1
21069 챔프, PGA투어 3M오픈 우승…이경훈, 공동6위 골프 07:56 2
21068 '이승우 결장' 신트트라위던, 개막전서 헨트에 2-1 역전승 축구 07:36 2
21067 [올림픽] 스물다섯 강채영을 숨 고르게 한 조언 "마흔 살 오진혁 봐라" 축구 06:20 2
21066 '호흡 고른' 최지만, 3타수 무안타 1볼넷…타율 0.264↓ 야구 05:06 2
21065 '에비앙 우승' 호주 교포 이민지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다" 골프 03:57 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