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022시즌부터 UEFA 클럽대항전서 '원정 다득점 규정' 폐지

뉴스포럼

2021-2022시즌부터 UEFA 클럽대항전서 '원정 다득점 규정' 폐지

메이저 0 11 06.25 08:03

UEFA 집행위원회서 규정 도입 56년 만에 폐지 승인

유럽축구연맹 로고.
유럽축구연맹 로고.

[유럽축구연맹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새 시즌부터 유럽축구연맹(UEFA)이 주관하는 모든 클럽대항전에서 '원정 다득점 규정'이 폐지된다.

UEFA는 24일(현지시간) "UEFA 클럽 경기위원회와 여자축구위원회 권고에 따라 집행위원회가 클럽대항전에서 '원정 다득점 규정'(away goals rule)을 폐지하고 2021-2022시즌 대회의 예선부터 적용하기로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결정은 남녀는 물론 유소년 대회까지 UEFA가 주관하는 모든 클럽대항전에 적용된다.

대신 두 팀의 1, 2차전 합계 득점이 같을 경우에는 2차전 직후 전·후반 15분씩의 연장전을 치르고, 그래도 승패가 갈리지 않으면 승부차기를 치른다.

원정 다득점 규정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지는 경기에서 원정팀의 득점에 더 큰 비중을 두는 방식으로 경기의 긴박감을 더하고자 1965년 도입됐다.

두 팀의 1, 2차전 합계 득점이 같을 때 원정 경기에서 더 많은 득점을 올린 팀을 승자로 판정하는 규정이다.

하지만 이 규정의 공정성에 의문을 품고 폐지를 바라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잉글랜드) 감독은 "원정 득점의 전술적인 무게감이 너무 커졌다. 애초 의도와는 반대로 홈 경기에서 수비를 잘하면 좋게 됐다"라며 규정 폐지를 요구하기도 했다.

UEFA도 결국 원정 골에 가산점을 주는 것은 더는 적절하지 않게 됐다고 판단하고 규정 도입 56년 만에 폐지를 결정했다.

예전과 같지 않게 홈 경기의 이점이 감소하고, 홈/원정 골의 격차도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하나의 예로 UEFA는 1970년대 중반 이후 통계를 제시하면서 홈/원정 승리 비율이 61%/19%에서 47%/30%로 바뀌고, 홈/원정 평균 득점도 2.02/0.95골에서 1.58골/1.15골로 격차가 줄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UEFA는 "많은 다른 요소들도 홈 어드밴티지를 감소시키는 데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더 나아진 그라운드의 질과 표준화된 규격, 개선된 경기장 인프라, 강화된 보안, 비디오판독(VAR) 같은 기술 도입으로 증대된 판정의 공정성, 더 편해진 원정 조건 등이 홈과 원정 경기 사이의 경계를 흐리게 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1178 도미니카공화국을 물리친 뒤 껴안은 김연경과 염혜선 [올림픽] '승리 조율사' 염혜선 "배구 한일전 무조건 이겨야죠"(종합) 농구&배구 15:21 0
21177 [올림픽] 쨍쨍하던 가스미가세키 골프장, 낙뢰 위험으로 남자 1R 중단 골프 14:36 1
21176 [올림픽] 황의조+이강인=6골…골잡이 듀오 '멕시코도 부탁해!' 축구 14:15 2
21175 [올림픽] '승리 조율사' 염혜선 "배구 한일전 무조건 이겨야죠" 농구&배구 14:10 1
21174 -올림픽- '김연경 천금 블로킹' 한국, 도미니카共 제압…'8강 보인다' 농구&배구 13:32 1
21173 -올림픽- 한국 여자농구, 세계 4위 캐나다에 21점 차로 져 2연패 농구&배구 12:11 2
21172 한국계 재일민족학교 교토국제고 여름 고시엔도 진출 야구 11:43 2
21171 [올림픽] WP "한국 남자선수는 메달 딸 동기가 2개"…병역특례 주목 골프 11:17 2
21170 삼성화재, 방역수칙 어긴 선수에 '30G 출장정지+연봉 전액 삭감' 농구&배구 10:25 1
21169 3경기 만에 '교체 출전' 김하성, 1안타·1삼진 야구 09:30 2
21168 [올림픽] 6-0 '완승' 축구 온두라스전 시청률 26.2% 축구 09:08 2
21167 [올림픽] 강백호, 축구 세리머니로 화답할까…김경문 "놀랄 정도로 성장" 야구 08:26 2
21166 재계약 마친 손흥민, 프리시즌서 펄펄…MK돈스전 1골 1도움 축구 07:52 3
21165 '5실점 패전' 김광현 "7월의 투수상, 신경 쓰지 않았다" 야구 07:04 2
21164 [표] 김광현 2021년 미국프로야구 등판일지 야구 05:24 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