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시즌 두 번째 '톱10' 기대…첫날 2언더파

뉴스포럼

안병훈, 시즌 두 번째 '톱10' 기대…첫날 2언더파

메이저 0 9 06.25 08:18
안병훈의 드라이버 티샷.
안병훈의 드라이버 티샷.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안병훈(30)이 부진 탈출의 기회를 잡았다.

안병훈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쳤다.

공동 25위에 오른 안병훈은 공동 9위 그룹과 2타차에 불과해 10위 이내 진입을 바라볼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시즌 들어 23차례 대회를 치른 안병훈은 톱10 입상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8위 한 번뿐이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이후 출전한 14차례 대회에서 6번이나 컷 탈락을 당했고 34위 이상 순위에 오른 적이 없다.

이날 안병훈은 그린 적중률은 55.56%에 그쳤지만, 그린에서 실수가 거의 없어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솎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이번 시즌에 아예 톱10 입상이 한 번도 없는 강성훈(34)도 2언더파를 때렸다. 강성훈은 버디 4개에 보기 2개를 곁들였다.

지난달 AT&T 바이런 넬슨에서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던 이경훈(30)은 1언더파 69타로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김시우(26)는 4오버파로 부진, 컷 탈락을 걱정하게 됐다.

2018년 RBC 헤리티지에서 김시우를 연장전에서 꺾고 우승했던 고다이라 사토시(일본)와 2019년 PGA투어에 데뷔해 아직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한 크래머 히콕(미국)이 나란히 7언더파 63타를 쳐 공동 선두에 나섰다.

필 미컬슨, 브라이슨 디섐보,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는 1언더파 69타로 1라운드를 마쳤고, 작년에 이 대회 챔피언 더스틴 존슨(미국)은 이븐파 70타로 기대에 한참 못 미쳤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21180 오지현의 티샷. 삼다수 마스터스 1R 5언더파 오지현, 부진 탈출 신호탄 골프 15:43 0
21179 [올림픽] '승리 조율사' 염혜선 "배구 한일전 무조건 이겨야죠"(종합) 농구&배구 15:21 1
21178 [올림픽] 쨍쨍하던 가스미가세키 골프장, 낙뢰 위험으로 남자 1R 중단 골프 14:36 2
21177 [올림픽] 황의조+이강인=6골…골잡이 듀오 '멕시코도 부탁해!' 축구 14:15 3
21176 [올림픽] '승리 조율사' 염혜선 "배구 한일전 무조건 이겨야죠" 농구&배구 14:10 1
21175 -올림픽- '김연경 천금 블로킹' 한국, 도미니카共 제압…'8강 보인다' 농구&배구 13:32 1
21174 -올림픽- 한국 여자농구, 세계 4위 캐나다에 21점 차로 져 2연패 농구&배구 12:11 2
21173 한국계 재일민족학교 교토국제고 여름 고시엔도 진출 야구 11:43 2
21172 [올림픽] WP "한국 남자선수는 메달 딸 동기가 2개"…병역특례 주목 골프 11:17 2
21171 삼성화재, 방역수칙 어긴 선수에 '30G 출장정지+연봉 전액 삭감' 농구&배구 10:25 1
21170 3경기 만에 '교체 출전' 김하성, 1안타·1삼진 야구 09:30 2
21169 [올림픽] 6-0 '완승' 축구 온두라스전 시청률 26.2% 축구 09:08 2
21168 [올림픽] 강백호, 축구 세리머니로 화답할까…김경문 "놀랄 정도로 성장" 야구 08:26 2
21167 재계약 마친 손흥민, 프리시즌서 펄펄…MK돈스전 1골 1도움 축구 07:52 3
21166 '5실점 패전' 김광현 "7월의 투수상, 신경 쓰지 않았다" 야구 07:04 2
리그별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